적재 입덕 학부모회1기 싱어송라이터 기타리스트 jukjae

Singersongwriter Guitarist. 적재 정재원

적재
적재

ㅈㅈㅎㅂㅁㅎ
ㅈㅈㅎㅂㅁㅎ

적재 팬클럽
적재 팬클럽 의미

포토북
포토북

인터뷰와 함께
인터뷰와 함께 

좋았다.
좋았다

연필 마음에 듦
팬슬 마음에 든다



사진은 누르셔서 늘리시면 더 크고 좋은 화질로 보실 수 있으며 이 글의 무단 복제 전재 인용 수정 후 재배포와 이용(AI학습 포함)금지를 금합니다.(인스타 스토리 관련 카페등 에서의 링크는 허용)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적재.


이 글을 몇 명이나 볼까 싶지만 그냥 내 일기장 삼아 기록해서 남겨 본다.



얼마전 적재 팬클럽 학부모회 1기 키트가 도착했다. 사실 가입할까 말까 망설였다. 좋아하지 않는 건 아니다. 다만, 팬클럽이라는 자체에 가입하는 게 꺼려졌을 뿐이다.


적재를 좋아한지 얼마나 되었을까.. 생각해보니 햇수로 벌써 6년째이다. 



원래 나는 좋아하는 것들이 많은 사람이고 음악 또한 가리지 않고 클래식부터 인디음악까지 듣는 편이지만 입덕은 하지 않으려 한다. 중드를 보되 중연 입덕을 하지 않는 이유도 비슷한 맥락이라고나 할까? 




상처 받기 싫어서라는 이유가 크다. 상대방이 날 몰라주는 게 서운한게 아니라 좋아함 그 자체에 즐거움을 느끼기에 모두들 입덕을 할텐데.. 


그것 또한 너무 빠져들게 되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거나 기타등등의 이유로 좋아하는 그 자체의 행위에 상처를 받게 되면 타격이 크지 않을까 해서다. 


그래서 언제나 적당한 거리를 둔다. 근데 입덕 당시에 적재의 기타와 예전 곡들을 듣고 너무 마음이 흔들렸다고 할까. 



사실상 팬클럽 가입은 플미를 피해서 선예매권을 얻으려는 이유가 가장 크긴 했다. 



근데 의외로 키트도 마음에 드네. 원래 포카 이런 거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사람이다. 그것보다 적재가 연주하는 기타 소리에 귀를 쫑긋하는 사람이긴 하지만 말이다.




받고 나서 포토북과 같이 실린 인터뷰들을 보며 다음 팬카페 학부모회가 처음 만들어진 날이 생각이 났다. 그 날 오픈톡에서 이야기 나오고 새벽에 갑자기 본인이 직접 만들어 줬다. 



학부모회라는 이름 사용해도 되냐고 물어보고 말이다. 개설되자마자 바로 가입하고 재미있었는데 예전 생각들이 나네.



사실 지금은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 예전과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기도 했고 이런 저런 이유들로 선뜻 들어가게 되지 않게 되더라.




나는 뭐 출근길 퇴근길 이런 거에도 관심없고 적재 공연에만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 선예매권 사용할 수 있는 공연이 많기만을 바랄 뿐이다. 



여러 공연을 다녔지만 적재는 함께 하는 밴드까지 갓벽하기 때문이다. 주작실 멤버이기도 한 암호준재광. 이렇게 다섯명이서 함께 하는 공연을 제일 좋아하긴 하지만 다른 분들이 함께 할 때도 언제나 좋았다. 



적재를 좋아하게 된 계기 역시 기타리스트로서의 적재를 보고 반한 이유가 가장 크다. 그리고 목소리도 너무 좋아.. 



뭐 이런 저런 카더라들도 중간중간에 있긴 했지만 그게 뭔 상관인데 싶다. 그런 얘기들은 관심도 없고 관심 갖고 싶지도 않은데 그냥 자연스럽게 들려서 좀 그렇다. 남의 연애사에 별 관심 없는 사람이다. 단지 좋은 사람은 만났으면 하는 바램은 있다. 


내가 좋아하는 건 싱어송라이터이자 기타리스트인 뮤지션 적재니까.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는 좋은 음악 오래하는 뮤지션으로서의 자리만 잘 지켜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음악적 취향은 예전에 낸 음악들이 좀 더 개취에 맞지만 내놓는 결과물들이 들어보면 꽤 퀄리티가 좋은 걸 음악 많이 듣는 사람들은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해마다 라이브 공연을 가서 보면서 느끼는 건데 보컬 실력도 가면 갈수록 좋아지고 말이다.


올해 2024년 전국투어도 좀 해주고 그랬으면 좋겠다. 적재의 주간작업실은 유튜브에서 처음 나오자마자 너무 좋았는데 적재가 아이디어 낸거라니.. 역시...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 내 취향 저격이다. 



예전 야간 작업실 시절 생각도 나고 좋네. 그때 제일 좋아한 코너가 야간합주실이랑 광광쓰 형님이랑 같이 했던 코너였는데 말이다. 



낙원상가 가는 에피소드 3개 너무 다 재밌었다.




이런 강한 사운드 너무 좋고 




개취로는 더 강한 느낌의 음악이 적재 앨범에도 좀 들어 가면 좋겠다. 

아주 롹킹한 곡으로 말이다. 나 같은 팬은 많이 없어서 안되려나..  



근데 아이햇츄 같은 비슷한 결의 곡도 너무 좋을 거 같은데 듣기 힘드넹... 앨범에 언젠가는 또 실리겠지 라는 희망회로를 돌려 본다. 그리고 공연에서 라이브로 들으면 얼마나 좋을까란 생각이 잠시... 



단공에서 들을 수 있게
이런 느낌적인 느낌의 기타 연주가 들어간 곡으로 또...





나는 공연만 가고 늘 뒤에서 보는 편이지만 늘 앞에서 눈에 띄는 팬들도 있지만 이런 팬들도 많다는 거 알아주면 좋겠다.


함께 나이들어 가는 거 같은 느낌이 드는 요즘 디너쇼까지 같이 가봅시다.